본문으로 바로가기

대학안내

4차산업혁명에 대비한 평생교육 토론회(남운선 경기도의원 주최-신현정 중부대교수 발제)
  • 작성자입학과
  • 작성일시2020/07/28
  • 조회수152

4차산업혁명에 대비한 평생교육 토론회


(남운선 경기도의원 주최-신현정 중부대교수 발제)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남운선 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1)22일 고양시 고양동종합복지회관 대강당에서 “4차 산업혁명, 우리는 평생교육으로 이겨낸다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날 토론회는 중부대학교 신현정 교수의 발제를 시작으로, 고양교육지원청 초등학부모회장 백향운 대표, 고양시 교육문화국 평생교육과 평생학습센터 김호석 팀장, 고양동종합복지회관 정선화 운영위원, 고양시주민자치협의회 지용원 위원장의 토론이 차례로 이어졌다.


좌장을 맡은 남 의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급변하는 사회구조 변화와 IT기술의 발달로 지식과 정보의 습득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미래에 필요한 핵심 역량을 키우는 평생교육의 중요성을 공유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는 기대의 말을 시작으로 토론회를 이끌었다.


이 날 발제를 맡은 신현정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평생학습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서는 시대가 요구하는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실천 중심 프로그램이 마련되어야 하며, 일자리 변화에 따른 고용 가능성 증대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사회 중심의 커뮤니티 러닝을 위한 네트워크 체계 구축이 중요하며, 평생교육 기관간 평생교육 프로그램의 유기적 연계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토론자로 참여한 김호석 팀장은 그간 평생교육은 HRD-net, GSEEK 등의 사례와 같이 주로 경제적 관점, 일자리 관점에서 접근이 이루어졌다고 지적하며, “평생교육의 발전을 위해서는 단순히 일방적인 가르침을 전달하는 데에서 나아가 시민들이 주체적으로 학습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고,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지용원 위원장은 문해교육을 제외한 모든 평생교육 프로그램은 수익자 부담으로 진행되고 있어 평생교육이 보편화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나 지자체가 교육비를 부담하여 학습권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남 의원은 평생학습은 시민들이 본인의 삶의 질을 높이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일하며 놀며 배우는 과정의 하나라며, “평생학습을 통해 급변하는 미래에 유연하게 대처하는 동시에, 자신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개발해 나가는 데 주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경기도 차원의 활성화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토론회를 마무리했다.


출처 : 파이낸스투데이(http://www.fntoday.co.kr)